커플링곡이 모두 입력되지 않았을 수도 있습니다.
음악가명 유사어 검색 지원
재킷 사진이나 음반번호를 클릭하시면 커플링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to.goclassic.co.kr/recording/783

DG
[1 CD] 439037-2

내 음반WishList
브루크너: 교향곡 7번 E장조 
BRUCKNER: Symphony No. 7 in E major


Herbert von Karajan (conductor)
Wiener Philharmoniker


 녹음: 1989/04, Stereo, Digital
장소: Musikverein, Grosser Saal, Wien


[2003/8/3 pl***님 입력]

DG
[1 CD] 429226-2

내 음반WishList
[2005/5/10 in***님 입력]

DG
[1 CD] UCCG-3561

내 음반WishList
[2007/2/17 mo***님 입력]

UNIVERSAL JAPAN
[24 CD] UCCG-90217/240

내 음반WishList
[2011/3/31 ne***님 입력]

DG
[50 CD] 4790718

내 음반WishList
[2013/1/19 ne***님 입력]

DG
[56 CD] 4792685

내 음반WishList
[2014/3/20 ne***님 입력]

DG
[78 CD] 0289_479_3448_6

내 음반WishList
[2014/8/10 da***님 입력]

추가정보
[439037-2] Edition : Robert Haas

1. Allegro moderato [19:40]
2. Adagio. Sehr feierlich und sehr langsam [23:15]
3. Scherzo. Sehr schnell [10:11]
4. Finale. Bewegt, doch nicht sdhnell [13:00]
Total Timing : 66:06
*카라얀의 마지막 녹음.



네티즌 200자평 (가장 최근 것이 위에)
lo***: 현악의 완벽한 앙상블, 장쾌하게 터지는 금관 . 곡의 잔잔함과 애절함, 웅대함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2명 (3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21/02/26 20:09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ri***: 무제한 체중 슈퍼헤비급 육탄전. 
1명 (3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20/09/28 15:00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ic***: 90점을 주는 이유는 70년대 녹음이 더 났기때문입니다. 원래 7번 교향곡이 느린곡이지만 이 녹음은 기름지고 카라얀의 노쇠함이 너무 묻어납니다. 70년대 녹음에 비해 전체적으로 죽어있는 느낌이 납니다. 
3명 (8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9/04/11 19:24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an***: 개인적으로 고른 필수 클래식 음반 5장 안에 드는 음반. 무슨 말이 더 필요하리... 
2명 (6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7/10/30 18:44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ea***: 더 이상의 7번은 없다. 
2명 (8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7/10/29 20:59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st***: 그의 빈필과 말년의 또하나의 걸작 촉촉한 빈필의 아름다움 현과 금관의 완벽한 조화 그야말로 거장의 연주라 할수 있다 이 연주를 계속 감상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제야 그 참맛을 깨닫게 되었다. 다시 말하지만 말년에 좀더 빈필과의 연주가 있었더라면하고 생각케 된다. 
9명 (9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5/09/26 20:32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jk***: 난, 개인적으로 카라얀을 선호하지 않는다. 너무 세련된 음질, 너무 우아하려고 애를 쓰는 제스처..등등 (사실 많은 이들이 그리 생각하지 않나?) 하지만 이 음반 유독 내 마음을 울린다. 마지막이라서??...글쎄 ? 베토벤의 마지막 말이 "정말 그래야만 했을까? 그럴까?"였다는데... 거장의 마지막이라는 것이 정말 이럴까?  
3명 (11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4/08/15 14:52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nk***: 최후의 걸작.. 
10명 (13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4/07/23 16:26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kj***: 마지막까지 혼을 담은 명연 
11명 (13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3/08/30 20:20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vo***: 이 세상 모든 안티 카라얀에게 권합니다. 
17명 (21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3/07/30 01:47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gk***: 수 없이 완벽한 연주를 만들어 온 20세기 최고의 거장이 남긴, 완벽하지 않아도 위대한 연주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최후의 발자취. 4악장으로 향할수록 연주는 한 인간의 역정을 마무리짓고 찬란한 광휘 속으로 걸어들어간다.  
12명 (15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1/04/02 21:43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de***: 별다섯개 행진에 동참 
3명 (12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0/07/07 08:49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ar***: 마지막 녹음이라 그런지 카라얀 특유의 화려함 보다는 인생에 대한 관조가 묻어나는 것 같다. 걸쭉한 빈 필의 싸운드와 곁들여 그 소리의 질감은 듣는 이의 감성을 사로잡는다. 
9명 (15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10/03/10 22:26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bo***: 정말 언제 들어도 너무나도 아름답다. 1악장 첼로의 주제 선율은 소름돋을 정도로 매끄럽고 부드럽다. 2악장에서의 현들의 앙상블은 말할 필요도 없이 훌륭하며, 3악장에서의 화려한 금관 역시 일품이다. 4악장 피날레에서의 기계로 잰 듯한 크레센도는 정말 압권이다. 이것이 과연 브루크너가 원했던 음향이었는지에 대해선 확신할 수 없지만, 카라얀이 원하고 추구했던 음악 세계는 완벽하게 구현되어 있다.  
12명 (16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9/02/27 22:58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wk***: 딴거 필요없음..이거보고 태클거는 사람은, 카라얀 안티중에서도 절대 남을 인정하지 못하는 그런 안티임..이라고 확신합니다. 정말 이렇게 아름다운연주에 무엇을 토를 답니까? 
10명 (39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8/02/04 01:32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ma***: 인류는 스스로 유토피아를 건설 할수 있는가? 가능하다. 이 연주로부터 인류의 유토피아 건설은 시작 되었다. 
8명 (43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12/12 20:30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hy***: 브루크너라고 해서 반드시 종교적 숭엄함만 추구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극도의 탐미성과 어우러진 예술에의 열정과 의지는 대지휘자 카라얀의 마지막 녹음으로 삼기에는 일말의 하자가 없다.  
19명 (25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6/30 00:02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ma***: 부르크너가 좋아진 것은 다 이 음반 덕택이다.나는 이 음반을 들으면서 좋은 것을 듣기 위해 노력한다. 우리는 음반에서 지휘자의 약점을 들추어내기 위해 음악을 듣는 것은 아니잖는가. 
13명 (20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6/20 01:18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hs***: 그는 사심을 걷어내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차원의 순백의 미학을 보여주고 있다.  
17명 (24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6/15 22:48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yh***: 어차피 부르크너음악들으면서 항상 영화음악을 많이 상상한다.무슨부르크너 음악이 별다른음악인가?? 
21명 (35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3/23 11:23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ra***: 물론 듣는 귀가 다르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내가 골백번 넘게 들으며 골백번이 넘게 감동했던 연주가 우스갯거리로 취급되는 건 역시 기분 좋은 일은 못 된다.. 
14명 (26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3/18 23:13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mo***: 다른 게 종교의식이 아니다. 깊은 밤에 홀로 이 음반을 듣는 행위가 바로 제사이고 미사이며 예배이다. 아름다움이 진리이고 진리가 아름다움이라, 카라얀의 이 연주는 아름다워서 진실하고 진실해서 아름답다.  
16명 (25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3/10 23:47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za***: 눈부신 피안으로 가는 카라얀의 황금빛 걸음이 들린다. 
12명 (22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2/25 18:43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sb***: 카라얀의 진짜 실력을 엿볼 수 있는 명연..!!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카라얀공 
8명 (15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2/01 15:16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am***: 카라얀을 까시는 분들께 바칩니다. 전 들을 때 목욕재계 하고 듣습니다. 
8명 (21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1/31 11:43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do***: 평소 카라얀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 연주는 인정할 수 밖에 없다.... 
5명 (17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7/01/12 00:14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cc***: 황제 카라얀의 마지막 녹음. 긴 호흡과 여유 있는 흐름으로 곡을 풀어 나가는 모습에서 깊은 여운과 정화의 감정을 느끼게 된다. 모든 것을 달관한 듯한 카라얀의 백조의 노래. 한 마디로 기적 같은 연주. 
15명 (26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5/04/18 01:55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rz***: 중후함보다는 세련된 아름다움이 돋보인다. 약간은 가볍지 않나 싶지만 최약음과 총주시의 압도적인 음향의 차이에서 느껴지는 다이내믹함은 '역시 카라얀'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 
9명 (16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5/02/13 18:54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er***: 아무런 잡념없이 브루크너의 음악에 몰압하게 해 주는 진정한 명연! 
8명 (19명의 회원님 중)이 위의 글이 도움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05/01/13 11:25

도움이 되셨습니까?
[예] [아니오]

네티즌 리뷰
리뷰는 동호회 게시판으로 링크됩니다.


음반정보는 고클래식 동호회 회원만이 등록할 수 있으며
회원 본인이 입력한 정보에 한해 직접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1999-2021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
브루크너: 교향곡 7번 E장조
Sir Colin Davis